02.jpg

 

합천군은 지난 12일 초계면 대평 들녘에서 합천군농업기술센터와 양파생산자협회합천군지회(지회장 이원길)가 공동 주최해 100여명의 농업인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파 기계 수확 현장 연시회’가 개최돼 인력 절감을 위한 기계화 과정이 시연됐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농촌은 고령화, 농촌인구 감소 등으로 노동력이 부족하고 인건비가 올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논벼 기계화율은 99.3%로 높은 반면 밭작물 기계화율은 66.3%로 저조한 편으로 특히 양파는 수확단계 중 굴취의 기계화율 90% 높으나 수집은 6% 정도의 수준으로 기계화율이 낮고 인력이 많이 소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연시회에서는 양파 종자의 파종부터 수확까지 전 과정을 기계화 할 수 있는 재배 모델이 제시됐다. 특히 수확시기 줄기 절단, 굴취, 수집(대형 그물망 또는 철재 파레트)까지 기계화하는 기술이 연시됐다.

 

또 기계로 정식한 양파와 인력으로 정식한 양파, 토양 피복재 유형별, 부직포 보온재 유형별 등 농가에서 활용하고 있는 양파의 재배 방법에 따른 수확물을 비교할 수 있는 전시․평가회도 함께 이뤄졌다. 

 

고추비가림 시설을 리모델링해 양파 기계정식 상자 육묘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은 이원길 양파생산자협회 합천군지회장은 “연시회를 통해 수확물까지 평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군에서 추진하는 각종 시범사업과 농림축산식품부의 양파 주산지 일관기계화사업의 임대 농기계를 이용해 전 생산과정을 기계화하면 생산비용은 관행(인력)과 비교해 76%, 노동력은 82% 절감할 수 있다”면서“관계 기관에서 현장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농가 단위의 실증과제 추진과 실용 기술보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