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jpg

 

-신라 금령총 금관(보물), 금허리띠, 금방울, 합천박물관에서 7월 21일까지 전시-

-매주 일요일, 문화행사(마술·버블·벌룬쇼, 버스킹), 포토존·버블체험·타투스티커 등 다채로운 놀이-

 

  합천군은 ‘금관과 금방울, 어린 영혼과 함께하다’를 부제로 7월 21일까지 개최되는 합천박물관 <국보순회전:모두의 곁으로>가 5일 군민들의 큰 호응속에 개막했다고 밝혔다. 

 

  이날 합천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김윤철 합천군수, 군의회의장, 권창현 합천경찰서장, 군의원 등 기관사회단체장, 장용준 국립진주박물관장 및 박물관 관계자, 관람객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전국 12곳에서 열리는 <국보순회전>의 첫 시작인 합천박물관의 개막을 직접 축하하기 위해 윤성용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개막식은 내빈소개, 국민의례, <국보순회전>홍보영상 시청, 환영사, 기념사, 축사, 테이프 컷팅 및 사진촬영, <국보순회전> 전시관람의 순으로 진행됐다. 

 

 08.jpg

 

국립중앙박물관이 주최하고, 합천군과 국립진주박물관이 공동주관하는 합천박물관 <국보순회전>은 신라 금령총에서 출토된 교과서 속 보물인 금관과 금허리띠, 금방울을 7월 21일까지 전시한다. 이와 더불어 장애인과 비장애인, 어린이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교육 체험부스도 상시 운영한다. 

 

  특히 매주 일요일에는 국보순회전의 축제 분위기를 더해 줄 문화공연과 이벤트 놀이도 합천박물관 잔디광장에서 마련된다. 주요 즐길거리는 ▲6월 6일 벌룬쇼 ▲6월 9일 매직쇼 ▲6월 16일 버블쇼 ▲6월 23일 벌룬쇼 ▲6월 30일 마술쇼 ▲7월 7일 통기타 남매가수 공연 ▲7월 14일 재즈공연 ▲ 7월 21일 청소년댄스 등이 있고, 포토존, 타투스티커, 버블 체험, 플리마켓 등 다채로운 이벤트 놀이도 함께한다. 

 

  장용준 국립진주박물관장은 “합천군민과 인근지역 주민들이 우리 가까이에 있는 지역박물관에 편하게 와서 누구나 국보급 문화유산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