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jpg

 

한국음악협회 합천지부(지부장 하쌍복)에서 주최한 ‘군민과 함께하는 숲속음악회’가 지난 20일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에서 군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번 숲속음악회에서는 황강의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합천색소폰의 합주를 시작으로 합천군이 자랑하는 여성으로만 구성된 합창단의 아름다운 하모니와 초청공연으로 가조브라더 밴드의 노래, 오나리 씨의 색소폰 공연, 가곡합창 등으로 농사일로 지친 군민들에게 아름다운 선율로 편안한 휴식을 선사했다.

 

김윤철 합천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군민들의 사랑으로 합천예술이 더욱 발전하고 있으며, 항상 예술로 군민에게 다가서고 있는 합천예총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8일 19시 30분부터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에서 한국국악협회 합천지부(지부장 문홍민)에서 주최하는 ‘숲속 국악의 소리’ 한마당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